신년사: 5가지 키워드로 본 문재인 대통령의 ‘마지막 신년사’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신년사에서 가장 강조한 건 ‘통합’이었다.

문 대통령은 3일 오전 임기를 4개월 앞두고 생중계된 ‘2022년 신년사’에서 지난 4년 8개월의 시간을 되돌아보면서 이번 정부의 성과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미래를 좌우하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다”며 “적대와 증오와 분열이 아니라 국민의 희망을 담는 통합의 선거가 됐으면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특별사면하면서도 ‘국민통합’을 언급한 바 있다. 이 외에도 경제 성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과제를 언급하며 선도국가 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2022년 신년사를 키워드 중심으로 정리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쾌유를 빈 뒤 권력기관 개혁과 민주주의 진전을 가장 먼저 언급했다. 그는 “헌정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인수위 없이 출범한 우리 정부는 무너진 헌정질서를 바로 세우고 민주주의를 진전시켰다”며 “권력기관이 더이상 국민 위에서 군림하지 못하도록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하는 권력기관 개혁을 제도화했다”고 지난 임기를 평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권력기관 개혁으로는 검찰개혁 제도화의 일환으로 진행된 검찰·경찰 수사·기소권 분리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등이 있다. 문 대통령은 “권력의 벽은 낮아졌고, 국민의 참여는 더욱 활발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명성과 개방성이 확대된 사회, 언론자유와 인권이 신장된 나라가 됐다”며 “세계에서 인정하는 ‘완전한 민주주의 국가’ 대열에 합류하며 더욱 성숙한 민주주의로 나아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