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정의당, 한덕수 청문회 연기 요구…국민의힘 “일정 협조해야”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25~26일로 예정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일정 연기를 요구했습니다.

한덕수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소속 민주당·정의당 의원 8명은 오늘(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정상적 진행이 불가능함을 말씀드린다”며 “검증과 의혹 규명을 위한 자료 제출을 수차례 요구했으나, 한 후보자 측이 국회의 요구를 끝내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검증에 필수적인 자료가 부재한 상태에서 청문회를 진행한다면 국민들께서 고위공직자를 철저히 검증하라고 국회에 위임해준 권한은 유명무실해질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한 후보자의 자료제출과 인사청문 일정 재조정을 위한 협의에 나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인사청문특위 민주당 간사인 강병원 의원은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상태로 참여한다는 건 허술한 검증에 들러리를 서는 꼴이기 때문에 참여할 수 없다”며 “충실한 자료제출 토대 위에 검증하는 것이 국회의 책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 김앤장에서 한 일이 무엇인지, 배우자의 미술품 판매 내역 등 제출할 수 있는 자료가 여럿임에도 모든 것을 제출하지 않는 사태는 심각하게 국회의 권위를 무시하는 태도”라고 지적했습니다.

강 의원은 “한 후보자가 국회의 엄중한 요구를 책임 있게 받아들여 자료를 충실히 제출하시리라 믿는다”며 “기한을 특정하지는 않았다, 자료 제출이 된다면 하루빨리 청문회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과 정의당 인청특위 위원들은 한덕수 총리 후보자 측이 개인정보 제공 미동의, 사생활 침해 우려, 서류 보존 기간 만료, 영업상 비밀 등을 이유로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