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세대 희망 싣고 우주로…‘초소형 위성’ 역할은?

전자·IT·통신

소복이 쌓인 눈 위에 남은 검은 포탄 자국, 또 장갑차들이 줄지어 이동하는 것도 선명하게 보입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전세계에 알린 이 사진들은 모두 미국의 민간 위성이 찍은 것들입니다.

또 러시아가 통신 시설을 파괴해도 미국의 위성 인터넷 서비스는 연결이 가능했습니다.

우리 생활 곳곳에서 유용한 인공위성을 우주로 쏘아올리려면 발사체가 필요하죠.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가 한 달 뒤 6월 15일 두 번째 비행에 도전합니다.

특히 이번에는 우리가 만든 실제 위성까지 싣고 갑니다.

신현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누리호에 실릴 인공위성 ‘미먼’입니다.

가로 세로 10cm, 높이 30cm.

초소형입니다.

‘미세먼지’의 줄임 말인 미먼이라는 이름이 말해주듯이 세밀한 대기 측정이 우주에서 해야할 임무입니다.

[강대은/연세대학교 천문우주학과 박사과정 : “더 낮은 고도에서 더 좋은 해상도를 가지고 이게 구름인지 먼지인지 구분을 해주는데…”]

모형 위성만 실렸던 1차 발사 때와 달리, 이번 누리호에는 미먼 등 실제 위성 5기가 동행합니다.

백두산 천지의 분화 징후를 관측할 ‘스텝’, 대기의 흐름을 통해 지진해일을 감시할 ‘스누그라이트’, 한국의 지형을 탐색하고 측정하는 ‘랑데브’.

모두 국내 대학 연구진들이 자체 개발한 초소형 위성입니다.

[박상영/연세대학교 천문우주학과 교수 : “대학교에서 전문적으로 큐브위성(초소형 위성)을 직접 개발하고 또 경험을 쌓음으로써 우리나라 국가 우주 개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자원을 마련할 수가 있죠.”]

성능검증위성이 초소형 위성들을 안고 700km 저궤도에 안착해 분리시키면 각자의 임무에 돌입합니다.

임무 수행 기간은 6개월에서 최대 1년.

성공할 경우 국내 저궤도 위성 산업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옵니다.

[한상현/’AP 위성’ 연구실장 : “향후 다양한 소형 위성에 대한 수요가 예측이 되고요. 또 위성 산업의 많은 확대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누리호는 1단과 2단의 결합을 마치고 현재 위성 탑재와 3단 결합만을 남겨뒀습니다.

최종 성능검사를 마친 누리호는 이 같은 형태로 1,2,3단이 결합된 뒤 발사 하루 전, 이 이송차량에 실려 발사대로 옮겨집니다.